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19.11.19 화 09:25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인터뷰 > 인터뷰 | Editor추천기사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
[551호] 2019년 07월 03일 (수) 16:25:04 이인애 komares@chol.com

“HMM, 디 얼라이언스 가입의 일등공신은 대형선 20척”
7월 2일 간담회 “큰 외생변수 없다면 내년 하반기 영업흑자”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과 관련,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협상의 일등 공신은 신조 발주되는 대형선 20척”이라며 “내년(2020년) 하반기부터 현대상선이 영업흑자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엄기두 국장은 7월 2일 오후 4시 해운빌딩 10층에서 가진 해운전문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을 추진해온 경과와 의미에 대해 밝히며 “현대상선의 경영 정상화가 대형선 20척 신조 발주에 이어 글로벌 얼라이언스 가입이 성사됨으로써 2/3는 실현됐다”고 말하고 “나머지 1/3은 현대상선에 달려 있다”고 언급했다.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추진 경과는?

“현대상선의 얼라이언스 가입문제는 지난해(2018년) 10월 한 얼라이언스에서 협력 제의가 오면서 시작됐다. 11월에는 우리측에서 다른 얼라이언스에 오퍼를 내고, 올해 1월에는 나머지 얼라이언스와 자연스럽게 협력관계가 논의돼 3대 얼라이언스 모두와 가입문제를 논의했다. 이후 2월중에 한 얼라이언스와 협상을 중단한 뒤, 2개 얼라이언스와 본격적인 협상을 벌여왔다. 현대상선에 보다 유리한 협상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을 확정하고 5월에 가입체결 서명식 일정을 잡았으며 6월 19일 대만에서 디얼라이언스의 4번째 회원사로 가입을 위한 협력관계를 체결했다.”


-디 얼라이언스 가입확정을 7월1일로 발표한 배경은?


“6월 19일 대만에서 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