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23.12.10 일 02:34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뉴스/인사 > 해양레이다
     
한국 선복량 규모 세계 6위국 등극
[416호] 2008년 05월 02일 (금) 11:00:53 이인애 komares@chol.com

2008년 우리나라 선복량 3,676만dwt로 전년대비 15.9% 증가

 

▲ 세계 30대 해운국 선복량 순위

 

우리나라가 선박보유량 측면에서 세계 6위국에 올랐다. 독일의 리서치기관인 ISL에서 낸 <Shipping Statistics and Market Review> 발표자료에 따르면, 2008년 1월 현재 3,676만dwt로 전년대비 15.9% 증가했으며 세계 순위도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2단계나 상승했다. 이는 해운호황과 함께 시의적절하게 도입된 톤세제도의 시행에 따라 국적선사들의 적극적인 선복확충이 이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자료에 의하면, 2008년 1월 세계 30대 해운국의 선박보유량은 9억 5,016만dwt로 전년대비 7% 증가한 가운데 그리스가 1억 7,571만dwt를 보유하며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고, 그 뒤를 일본(1억 6,072만dwt), 독일(9,451만dwt), 중국(8,306만dwt), 노르웨이(4,511만dwt), 한국(3,676만dwt), 홍콩(3,378만dwt), 미국(3,299만dwt), 싱가포르(2,826만dwt), 덴마크(2,657만dwt) 등이 10위권에서 순위 다툼을 하고 있다. 1위-5위권 국가의 선복량 순위는 변동이 없는 가운데, 홍콩과 미국이 각각 전년대비 25.2%와 27.3% 감소했다. 홍콩은 종전의 7위를 유지했지만 미국은 2단계가 내려앉았다.


세계 30대 해운국의 외국적선 비율은 68.8%이며 이는 전년에 비해 높아진 것이다. 나라별로는 일본과 독일의 외국적선 비율이 각각 93%와 84.5%로 타국가에 비해 높은 편으로 드러났다. 우리나라의 외국적선 보유비율은 50.3%로 타국가에 비해 낮은 편이다.
선령 측면에서는 일본과 독일이 보유한 선박의 평균선령이 각각 8.6년과 8.9년인데 반해 우리나라 선박의 평균선령은 16.5년으로 전체평균선령 15.4년에 비해 다소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인애의 다른기사 보기  
ⓒ 해양한국(http://www.monthlymaritim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태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