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18.11.13 화 18:26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외신/국제 > 세계는지금
     
“탱커 용선자, 스크러버 장착 선박 가장 선호”
깁슨 “최근 몇몇 T/C 거래 프리미엄 지불, VLCC 오더북 30% 스크러버 포함”
[539호] 2018년 07월 09일 (월) 15:32:48 강미주 newtj83@naver.com
   
 

최근 탱커 용선자(Charterer)들은 스크러버가 장착된 선박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선박브로커 깁슨(Gibson)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탱커 선박 용선자들은 오는 2020년 IMO 황산화물 규제에 앞서 스크러버가 장착된 선박을 확보하기 위해 선주들에게 추가 프리미엄을 기꺼이 지불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해운시장의 최대 이슈 중 하나는 2020년 IMO 글로벌 황산화물 0.5% 규제에 대응하는 것으로, 특히 선주들간에는 스크러버를 둘러싼 논쟁이 커지고 있다. 그간 많은 선주들은 스크러버 장착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빔코에 따르면, 약 450척의 선박에 스크러버가 장착됐으며 이는 글로벌 상선대 6만여대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스크러버는 오픈루프 장비를 신조 VLCC에 장착할 경우 270만달러 가량의 비용이 발생하고 개조 비용 또한 선박 사양에 따라서 높은 편이다. 또한 환경적 규제가 점점 심화됨에 따라 스크러버에 대한 투자가 구식이 될 수 있고 고황연료의 이용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지적되고 있다.

그러나 스크러버의 이 같은 여러 한계점에도 불구하고 최근 용선자들은 정기용선 계약에서 스크러버 기술이 장착된 선박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근 오일메이저들과 체결된 몇몇 정기용선 거래에서는 스크러버가 장착된 선박은 스크러버 미 장착 선박과 비교해 상당한 프리미엄이 지불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스크러버가 장착되거나, 스크러버 레디(ready) 방식의 신조탱커들이 등장하는 트렌드가 일어나고 있다. 최근 DHT홀딩스 및 프론트라인 등 2개의 메이저 선주들은 현존선 및 신조 VLCC 등에 스크러버 장착을 결정했다. 현재 글로벌 VLCC 오더북의 30% 이상에 스크러버가 포함됐으며, 스크러버 레디는 9% 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크러버가 장착된 실제 선박의 수는 일부 신조계약이 공식화되지 않음에 따라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으로 용선자들은 2020년 황산화물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스크러버 장착 선박에 시장운임에 더해 상당한 프리미엄을 지불할 것으로 전망된다. VLCC의 스크러버 개조비용은 고황연료와 저황연료간 격차가 톤당 200달러일 경우 18개월 가량의 투자회수기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만약 3.5% 고황연료와 0.5% 저황연료 간에 비용 격차가 톤당 200달러를 넘어설 경우 더 짧은 회수기간이 예상된다. 투자비용이 회수된 이후 선주들은 상당한 비용절감과 더불어 스크러버 미장착 선박과 비교해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선주들이 오는 몇 년간 스크러버 장착 및 개조를 위한 조선소 스페이스를 확보했을 경우에만 가능한 시나리오다. 향후 고황연료와 저황연료간 비용 격차 감소 및 선박 CO2 배출과 관련한 새로운 규제 등 스크러버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강미주의 다른기사 보기  
ⓒ 해양한국(http://www.monthlymaritim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현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