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18.9.21 금 11:29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외신/국제 > 지구촌해양
     
IEA, 선박용 증류유 수요 반짝 상승 전망
[0호] 2018년 03월 08일 (목) 11:43:55 강미주 newtj83@naver.com

IMO의 환경규제에 따라 향후 선박용 증류유(distillate)의 수요가 반짝 상승했다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에너지기구(IEA, International Energy Agency)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20년 IMO의 0.5% 저황연료 규제가 시행될 예정임에 따라 고황연료의 비용으로 선박용 증류유의 소비가 일평균 약 100만배럴(bpd)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선박들은 스크러버 설치 후 고황연료를 사용하거나 LNG 추진동력을 장착할 수 있으며 아울러 새로운 저황연료 블렌드를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준비가 미흡한 대다수 선박들은 가장 손쉽게 이용가능한 옵션인 선박용 증류유를 선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선박용 증류유의 수요는 오는 2020년 가장 치솟다가 이후 2019년 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IEA는 선박용 증류유가 2020년까지 일평균 약 100만배럴에서 170만배럴까지 증가하다가 2023년에는 77만 3,000배럴로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선박용 증류유의 가격은 2020년 20% 이상 급증할 것으로 보았다.

IEA는 이 같은 변화는 해운업계와 정유업계에 큰 충격을 안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엑손모빌, 토탈과 같은 오일 메이저사들은 저황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정유시설에 투자 중이며, 오일 트레이딩 업체 건보(Gunvor)사는 로테르담 정유시설을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IEA는 정유시설이 업그레이드되지 않을 경우, 일부 기존 정제소들은 강제 폐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해운업계의 고유황 벙커유 수요는 2019년 320만배럴에서 2020년 130만배럴까지 하락할 것으로 보이며 이 수요는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IEA는 분석했다.

강미주의 다른기사 보기  
ⓒ 해양한국(http://www.monthlymaritim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현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