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22.12.5 월 14:16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뉴스/인사 > 해양레이다
     
초점/ CJ대한통운, 동남아 1위 전자상거래 기업 라자다 역직구 상품 전담
한국 기업과 동남아 소비자 가교역할…문화에서 경제로 한류 진화시킬 것
[517호] 2016년 09월 21일 (수) 11:06:48 해양한국 komares@chol.com
   
 

CJ대한통운이 동남아시아 1위 전자상거래 기업인 라자다 그룹(LAZADA Group)과 손을 잡았다.
 

CJ대한통운은 9월 20일 서울 필동로 CJ인재원에서 라자다 그룹과 한국발 전자상거래, 이른바 역직구 상품에 대한 국제특송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6개국 5억 6,000만여 명의 소비자가 라자다 쇼핑몰을 통해 구입하는 한국 상품들의 국제특송을 CJ대한통운이 맡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이번 계약 체결에 앞서 지난해 말부터 라자다 그룹의 중국발 전자상거래 상품의 동남아시아 3개국 배송도 맡아왔다. 올해 상반기 기준 중국에서 싱가포르, 태국, 인도네시아 3개국 소비자가 라자다를 통해 구입한 전자상거래 상품 70만 상자를 배송했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은 한류, 케이팝(K-POP)의 영향으로 한국 패션잡화, 화장품 등이 젊은 소비자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한국 유명 브랜드와 중소 제조사 상품들의 온라인 판매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제조업체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는 추세여서 한국발 역직구 물량 역시 성장이 기대된다.
 

CJ대한통운은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 역량을 바탕으로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컨설팅 기법을 물류센터와 물류운영 과정에 적용,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소비자 만족도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한국 기업들과 해외 소비자들을 잇는 가교 역할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문화에서 경제로 한류의 영역을 넓히고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맥시밀리언 비트너 라자다 그룹 회장도 “라자다는 우리의 판매자들에게 최고의 온라인 소매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편리하고 안정적인 물류 유통 솔루션은 핵심이며, 우리는 CJ대한통운과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CJ대한통운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브랜드와 판매자들은 보다 손쉽고 효율적으로 동남아시아 진출 및 확대가 가능해졌으며, 라자다는 고객들을 위한 더욱 많은 한국 브랜드와 제품을 갖추게 됐다”고 의의를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현재 전세계 22개국 106개 거점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총 8개국 22개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국제물류사업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최대 냉동냉장 물류기업인 CJ로킨을 인수하고, 지난 8월 중국 3대 종합 가전업체인 TCL과 물류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를 설립했다. 특히 최근 말레이시아 센추리 로지스틱스를 인수, 현지 1위 물류사업자로 도약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해양한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해양한국(http://www.monthlymaritim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현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