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19.12.6 금 17:33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 뉴스 > 기획/특집 > 기획연재 | Editor추천기사
     
여름테마기획② 바다가 보이는 여행지
바다 축제·캠핑·열차로 즐기는 바캉스
[491호] 2014년 07월 28일 (월) 11:21:08 강미주 newtj83@naver.com

매년 여름 휴가철이 되면 바닷가는 뜨거운 도심을 떠나온 피서객들로 북적인다. 바다에서 색다른 휴가를 경험해 보는 것은 어떨까. 각 지역 해수욕장과 어촌마을에서는 신나는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가득하다. 바다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오토캠핑장과 기차를 타고 해안선을 달리는 여행코스도 인기다. 무더위를 씻고자 바다를 찾는 피서객들을 위한 이색적인 바다축제와 오토캠핑, 그리고 바다열차를 소개한다.

무더위 한방에 날리는 바다축제

   
부산바다축제
제 19회 부산바다축제
일시 : 2014년 8월 1일(금)~8월 7일(목)
장소 :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송도해수욕장, 다대포해수욕장, 요트경기장 등
주최 : (사)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부산광역시
연락처 : 051-501-6051
홈페이지 : www.seafestival.co.kr

제 19회 부산바다축제가 오는 8월 1일부터 7일까지 7일간 부산 5개 해수욕장에서 열린다. 부산바다축제는 1996년 제 1회를 시작으로 올해 19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축제의 바다 속으로'를 슬로건으로 하여 공연, 체험, 해양스포츠 등 27개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전국 최대 규모의 여름 해변콘서트 ‘개막행사’는 8월 1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리며 인기가수의 축하공연과 불꽃쇼 등이 진행된다.

한 여름밤 해변에서 즐기는 매직쇼 ‘부산국제매직페스티벌’, 역동적인 힙합 배틀대회 ‘부산국제힙합페스티벌’, 정열적이고 다이내믹한 리듬의 살사댄스공연, 그리고 뮤지컬 갈라 콘서트 ‘열린바다 열린음악회’가 이어진다. 광안대교와 카페거리로 유명한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2040세대가 함께 즐기는 감미로운 음악회 ‘말랑말랑 뮤직 페스티벌’과, 국내 실력파 재즈뮤지션들이 참가하는 재즈 라이브 콘서트, 그리고 전국 유일의 해변 DJ 콘테스트가 펼쳐진다.

특히 올해 가장 전국적인 관심을 받는 프로그램은 ‘물의 난장’이다. 물의 난장(6일, 오후1시)을 통해 구남로(해운대시장 입구~해운대해변도로 입구 200m 구간)는 물과, 음악, 젊음의 열정이 가득한 축제의 거리가 된다. 물폭탄, 프린지공연 등으로 참가자 누구나 무더위를 잊고 즐거운 축제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우리나라 제1호 해수욕장인 송도해수욕장에서는 ‘현인가요제’가, 송정해수욕장에서는 ‘송정해변축제’, 다대포해수욕장에서는 ‘7080 가족사랑 콘서트’ 등이 펼쳐진다. 부산바다축제는 해수욕장마다 각각의 특색 있는 이벤트와 공연을 펼쳐 부산을 찾은 누구나 부산바다축제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다. 이외에도 바다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행사 ‘핀수영 강습회’(1일)도 함께 열리며 ‘장애인 해양래프팅대회’, ‘시장배 바다핀수영대회’, ‘시장배 윈드서핑대회’, ‘시장배 카이트보딩대회’, ‘시장기 비치발리볼대회’ 등이 축제기간 동안 광안리해수욕장,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열린다.

   
목포해양문화축제
2014 목포해양문화축제
일시 : 2014년 8월 1일(금)~8월 5일(화)
장소 : 평화의 섬 삼학도 및 선창 일원
주최 : 목포시
연락처 : 061-270-8441
홈페이지 : www.mokpofestival.com

2014 목포해양문화축제가 ‘항구, 축제를 열다!’라는 컨셉으로 8월 1일부터 5일까지 ‘평화의 섬’ 삼학도 및 선창 일원에서 열린다. 목포해양문화축제는 2006년 처음 시작돼 올해 9회째를 맞이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4 대한민국 유망축제’로 2년 연속 선정됐다.

목포는 1897년 개항한 교역, 물류, 교통의 중심지로서 과거 전국 3대항, 6대 도시의 영광을 누렸으며 현재도 서남해안의 배후 중심도시로서 근대역사가 살아 숨 쉬고 전국 각지의 해양문화가 집약되어 있다. 올해 축제는 항구도시의 이미지에 걸맞게 어민들의 질펀한 삶과 문화를 다루게 되며 잊혀져가는 고유의 해양문화를 보존하여 전국에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우선 1897년 목포항 개항 이후 바다를 중심으로 생계를 꾸렸던 '해상시장 파시'를 재현, 나눔의 생활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파시는 삼학도와 동명동 바다를 가로지르는 해상 바다길로 추억의 동천주막, 제철생선 및 수산물 경매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육상시장인 '추억의 선창거리'에서는 다방, 삼학분교, 교복사, 미장원, 점방, 만화방 등 60~80년대 선창거리가 재현된다. '남도갯길 풍어길놀이'는 목포여객선 터미널-항동시장-동명동수산물시장-주무대등 1.4km 구간에서 시민 800여명이 참여해 사랑의 도시, 역사의 도시, 항구의 도시 등 주제별로 스토리를 담아 길놀이를 펼친다.

삼학도에는 ‘삼학도 소원 물고기등 터널’도 설치된다. 체험프로그램으로 생선상자 만들기, 그물 후리질, 그물 보망작업, 닻줄 던지기 등이 마련됐다. 안강망, 유자망 어구도 전시한다. 축제기간 목포해양영화제가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프리머스시네마 목포점과 삼학도 목포해양문화축제 공간에서 열린다.

   
통영한산대첩축제
2014 통영한산대첩축제
일시 : 2014년 8월 13일(수)~8월 17일(일)
장소: 통영시 일원(병선마당, 세병관, 한산대첩기념공원 등)
추최 : 통영시, 해군기지 사령부, 해병대 사령부
연락처 : 055-644-5222
홈페이지 : www.hansanf.org

올해로 53회를 맞이하는 ‘2014 통영한산대첩 축제’가 8월 13일부터 17일까지 통제영 및 병선마당, 이순신공원 등 통영시 일원에서 열린다. 통영한산대첩축제는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는 아름다운 고장 경남 통영시 한산면에서 한산대첩을 승리로 이끈 성웅 이충무공의 구국정신을 기리고, 한산대첩을 기념하기 위해 해마다 열리는 문화제다.

축제의 특징은 한산대첩의 역사적인 현장을 그대로 재현하는데 있다. 조선시대 통제사가 경상, 전라, 충청의 삼도 수군을 통영 앞바다에 총 집결시켜 군사를 점검하는 군점 행사와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 장군 행렬, 한산대첩 재현 등이 영화 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통영의 강구 안에서 화려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수군체험 노젓기대회나 카누 노젓기대회 등 다양한 여름 레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한려수도 바다축제행사도 함께 열린다.

이밖에도 7월 25일부터 8월 3일까지 ‘2014 경포 여름바다 예술제’가 경포대 특설무대와 강릉시내 일원에서 펼쳐진다. 경북 포항의 대표축제인 포항국제불빛축제는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4일간 영일대해수욕장과 형산강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려 여름 밤하늘을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8월 13일부터 8월 15일까지는 전남 여수시에서 ‘거문도백도 은빛바다축제 2014’가 열린다. 거문도·백도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지역 특산물이 일품인 제철축제로서 주요 행사는 거문도 뱃노래, 전통떼배 노젓기 체험, 조냉이(지인망)체험, 거문도, 백도해안 절경투어 등이 있다.

바닷가에서의 하룻밤, 캠핑카 휴양

   
동해 망상오토캠핑리조트
캠핑카에 누워 파도 소리에 잠드는 낭만적인 쉼은 어떨까. 바다를 마주하여 백사장에서 해수욕도 즐기고 야외에서 고기도 구워먹을 수 있다. 캠핑 열풍을 타고 전국 바닷가에는 오토캠핑 휴양지를 찾아 자연 속에서 편안하게 여유를 즐기고자 하는 피서객들이 늘고 있다.

동해 망상오토캠핑리조트
동해 망상오토캠핑리조트는 강원도 동해시 망상동 망상해수욕장에 있는 국내 최초의 자동차 전용 캠핑장이다. 깨끗한 바다와 울창한 숲, 최신식 시설을 갖춘 국내 3대 오토캠핑장 중 하나로 꼽힌다. 2002년 문을 연 이후 매년 여름 휴가철에는 많은 인파가 몰린다.

캠핑장 바로 앞에 있는 망상해변 바다는 맑고 투명하며 윈드서핑, 보트 놀이 등 해상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카라반(캠핑카) 80대와 숙영시설 53동, 자동차 캠핑사이트 10개 등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어 상황에 따라 숙소를 선택할 수 있다. 오토캠핑장과 카라반 이용객들을 위한 공동취사장, 공동샤워장 및 화장실이 있다. (문의 : 033-534-3110)

새만금 오토캠핑장
전북 군산시에 있는 새만금오토캠핑장은 60여면의 캠핑 사이트를 비롯해 다목적운동장, 다목적 광장, 이벤트 광장과 관리실, 샤워실, 그늘집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4~6인 가족이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거실형 텐트와 이블, 의자, 랜턴 등 캠핑 주요 장비를 빌릴 수 있다. 새만금 방조제와 선유도, 야미도, 채석강 등 다양한 볼거리가 산재해 있으며 역시 바다 인근에 있어 다양한 수상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4륜 오토바이로 3.6㎞ 해변도로를 주행하는 코스가 인기다. 예약은 전화(1600-3183) 또는 홈페이지(www.camping
holiday.kr)를 통해 할 수 있다.

이밖에도 바다 인근 캠핑장으로는 양양바다 캠핑장, 서해바다 해솔마을 오토 캠핑장, 충남 태안 몽산포 청솔캠핑장, 영흥도 그리미지 캠핑장, 전남 몽돌바다캠핑장, 만리포 해수욕장 오토캠핑장 등이 있다.

'기차 타고 바다여행', 차창 풍경 일품

   
 코레일 바다열차
코레일 강릉-삼척 잇는 바다열차 각광
아름다운 동해안 해안선을 달리는 ‘바다열차’가 여행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코레일이 선보이고 있는 바다열차는 강릉, 동해, 삼척을 잇는 58km의 해안선을 달리는 테마열차로 동해의 넘실거리는 바다와 눈부신 풍광을 차창으로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강릉과 삼척을 하루에 두 번 왕복하며, 국내서 유일하게 바다를 조망하는 좌석이 디자인됐다. 바다열차는 총 4개의 객실로 이뤄졌다. 1·2호칸은 각각 30석, 36석의 특실과 6석의 프로포즈실로 구성됐다. 3호칸은 바다를 볼 수 있는 24석의 가족석과 가까이서 이벤트를 즐길 수 있는 이벤트석이 마련됐다. 스낵바에서는 먹거리와 지역 특산품을 판매한다. 4호칸은 42석의 일반석과 바다의 모습이 재현된 포토존이 설치됐다. 예약은 홈페이지(http://www.seatrain.co.kr)와 전화(033-573-5474)를 통해 하면 된다. 이용요금은 1만 2,000~1만 5,000원(프로포즈실 2인 5만원)이다. 바다열차는 2013년 8월까지 75만명 이상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말과 휴가 기간에는 1일 1회 추가 왕복 운행한다.

기차를 타고 남도로 떠나는 1박 2일~2박 3일 코스 섬여행도 있다. 외도 보타니아, 홍도흑산도, 거문도백도 등 자동차로는 쉽지 않은 여행코스를 KTX로 빠르게 남도까지 이동하고 현지에서 버스나 배를 이용해 편하게 여행하는 일정이 매력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외도 보타니아는 네티즌이 뽑은 최고의 관광지로, 푸른 남해 바다와 경관이 수려한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있는 해상공원이다. 지중해의 해변도시를 옮겨 놓은 이국적인 모습과 조경에 연간 100만명이 찾는 명소다. KTX로 부산역까지 이동하여 현지에서 버스와 유람선을 이용하는 코스가 인기다. (문의 : 전국 주요역 여행센터 또는 모두투어 1544-5252)

‘홍도흑산도’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보고 싶은 섬을 조사하면 늘 한 손가락에 꼽히고, 여행사에서도 다녀온 관광객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코스로 꼽힌다. 기묘한 절벽, 유리알처럼 맑은 바다, 삭히지 않은 홍어 등 여행의 만족을 보장한다. KTX로 목포역까지 이동하여 목포항에서 쾌속선을 이용하는 코스다. (문의 : 전국 주요역 여행센터 또는 코레일관광개발 1544-7755)
 

강미주의 다른기사 보기  
ⓒ 해양한국(http://www.monthlymaritim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현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